Untitled Document
  캠패인 준비중입니다.
사이트 맵
대회사
개최배경 및 목적
행사개요
행사프로그램
패널리스트
축하메시지
엠블럼
행사장
보도자료
FAQ
 
 
  중앙일보 - 유엔 대북특사 노 당선자 취임전 방한
  2003.02.21     3921
   
유엔 대북특사 노 당선자 취임전 방한


유엔은 코피 아난 유엔 사무총장의 특사로 평양을 방문했던 모리스 스트롱씨를 노무현 대통령 당선자의 취임 이전에 한국에 파견해 북핵문제 해결대책을 논의토록 할 예정이다.

키에란 프렌더가스트 유엔 정무담당 사무차장은 10일 (현지시간) 뉴욕의 유엔본부에서 민주당 이협, 신기남 의원과 한나라당 맹형규 의원 등으로 구성된 국회 북핵관련 대표단을 만나 북핵문제 조기해소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스트롱 특사를 한국에 파견할 예정임을 밝혔다고 맹 의원이 전했다.

맹 의원에 따르면 프렌더가스트 사무차장은 "북한과의 대화에는 인내가 필요하며 유엔은 정치적이고 인도적인 차원에서 다양하게 접근하고 있다"고 말했다.

국회 대표단은 프렌더가스트 차장 이외에 1월과 2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의장국인 프랑스와 독일의 유엔주재 대사들과 만나 북핵문제의 평화적 해결방안을 논의했다.

플로이거 독일 대사는 "안보리는 민감한 북핵문제에 대해 조심스럽게 접근하게 될 것이며 현재 어느 나라도 안보리 결의안에 북한 제재문제를 포함시킬 것을 주장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북한은 유엔 안보리의 어떠한 제재도 "전쟁 선포"로 간주하겠다는 강경입장을 거듭 밝힌 바 있다.

그러나 플로이거 대사는 "북한도 안보리에서 북핵문제가 다뤄지는 것을 대북 제재의 사전 단계로 보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장 마르크 델라 사브리에르 프랑스 대사는 "북핵문제가 이라크 문제보다 더 위험하지만 이 문제는 점진적이고 단계적인 절차를 밟아 평화적으로 해결돼야 한다는 것이 프랑스 입장"이라고 설명했다.

국회 대표단은 이 유엔 관계자들에게 "북한의 핵개발은 저지돼야 하며 반드시 평화적으로 해결돼야 한다"는 입장을 전달했다.

앞서 국회 대표단은 뉴욕주재 한국언론사 특파원들과 간담회를 갖고 "북한의 핵개발은 용납할 수 없지만 동시에 전쟁이 일어나서도 안된다는 분명한 입장을 유엔과 미국 정부 관계자들에게 전하겠다"면서 "이에 관해 여야간 이견은 없다"고 밝혔다.

대표단은 11일 워싱턴을 방문해 샘 브라운백 상원의원을 비롯해 주로 집권 공화당의 외교 또는 군사위원회 소속 의원들과 만나 핵문제에 대한 한국입장을 밝히고 협조를 구할 예정이다. (뉴욕=연합뉴스)

2003.02.12

기사 보기 >> 클릭
  조선일보 - 모리스 스트롱 유엔사무차장 강연
  >> 다음글이 없습니다.
 
서울 강남구 삼성동 154-11번지 8층 / 대표전화 : 3452-4161
Copyrightⓒ2003 Weha net.org All Right Reserved.